gameY
리스트
뉴스센터 > 집중분석

[리뷰] TPS, 소울라이크 팬이라면 도전해야 할 렘넌트 :프롬 디 애쉬즈

작성자 : [녹색경제신문]이준혁 기자 / 2020-02-23




게임의 대중화를 위해 쉬운, 혹은 복잡하지 않은 시스템의 게임을 제작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이었다.  하지만 반대로 게임을 즐기는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누구나 플레이할 수 없는 게임. 난이도가 어려운 게임을 제작하는 경우도 생겼다. 후자는 판매량을 포기해야 하는 결정일 수도 있지만 오히려 최근에는 극한의 어려움을 추구하는 게임이 일정한 판매량을 보장받고 있는 상황이다. 프롬 소프트의 데몬즈 소울로 시작된 이 장르는 이제 10여년을 지나면서 게임 업계에 새로운 주축 장르가 되고 있다.

이번에 발매된 렘넌트 : 프롬 디 애쉬즈 역시 그러한 영향을 받은 게임이다. 다크사이더스 시리즈로 유명한 건파이어 게임에서 개발을 담당했다. 특히 이 게임은 해외에 비해 뒤늦게 국내에 발매되었는데, 인트라 게임즈가 직접 개발사를 만나 한국어 버전 발매를 추진했다고 한다. 그 덕분에 스팀에서 영문판으로만 플레이할 수 있었으나 이제는 PS4용으로 한국어 버전이 발매됐다.




렘넌트 : 프롬 디 애쉬즈의 세계관은 암울하다. 세계는 루트라는 괴생물체의 공격을 받고 문명은 사실상 멸망한다. 극소수의 생존자들은 루트의 눈을 피해 생존을 이어가고 있다. 생존자 중 한명인 주인공은 다른 영웅이 마지막으로 목격된 용의 탑을 향해 루트에 대한 해결책과 영웅을 찾으러 모험을 떠나게 된다. 이 게임도 아포칼립스적인 우울하고 암울한 세계관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렘넌트 : 프롬 디 애쉬즈의 기본 조작은 일반적인 TPS 게임이지만 레벨 디자인이나 게임 구성은 소울라이크한 구성을 하고 있다. 빠른 템포의 전투와 전략적인 협력 플레이가 가능하며 오프라인은 싱글 플레이, 온라인은 최대 3인까지 함께 플레이를 할 수 있다. 플레이어는 장거리, 원거리, 근거리 공격 중 1개의 직업을 선택하여 캐릭터를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다. 캐릭터마다 서로 다른 특징이 있지만 사실은 게임을 플레이하다 보면 어떠한 무기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캐릭터의 성향을 바꿀 수 있어서 초반부의 직업 선택이 커다란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





이 게임은 캠페인 모드와 모험 모드가 있는데, 캠페인은 스토리를 진행하며 최종보스까지 도전하는 스토리 모드이고, 모험 모드는 플레이어가 원하는 지역 하나를 선택해서 파밍하는 모드이다. 그라고 맵은 랜덤으로 생성된다. 플레이할 때마다 맵이 변경되는 것은 아니고, 최초로 생성될 때 랜덤으로 생성이 된다. 따라서 적의 배치, 보스, 아이템 등이 달라지기 때문에 동영상 공략 등은 큰 의미가 없을 것이다. 또 스테이지마다 등장하는 보스도 달라진다. 운이 없게(?) 어려운 보스를 만난다면 초반부터 꽤나 고생해야 한다. 물론 꾸준한 레벨 업과 파밍, 그리고 협력 플레이를 통해 난이도를 낮출 수 있다. 이 게임은 3인 플레이를 기본 난이도를 설정하여 싱글 플레이를 한다면 상당히 어려운 게임이 될 가능성이 높다. 그나마 일반적으로 소울라이크 게임들은 플레이어가 사망할 경우 페널티가 주어지는데, 이 게임은 페널티가 없다. 그래서 마음껏 죽어도 된다. 또한 언제나 던전에서 마을로 가는 것이 가능해서 던전에서 마음껏 전투를 하다가 마을에서 업그레이드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래서 난이도가 어렵기는 하지만 죽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없고, 언제나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어 편리하다.

렘넌트 : 프롬 디 애쉬즈는 TPS이고, 슈팅이 메인이기 때문에 타격감이나 총 쏘는 느낌이 좋다. 특히 타격 판정이 좋아서 멀리 있는 적들도 쉽게 조준해서 맞출 수 있다. 하지만 소울 라이크 게임 답게 난이도는 꽤나 높다. 적들은 비교적 빠르게 움직이고, 또 무리를 지어서 움직이기는 경우가 많아서 적을 한마리만 만나도 긴장하는 것이 좋다. 곧 한 무리의 적이 등장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대부분의 적들은 스피드가 빨라서 도망가기도 어렵다. 갑자기 몰려오는 적들을 물리치다 보면 탄창을 갈아야 하는데, 시간이 부족하다. 그럴 경우는 재빨리 근접 무기로 공격해야 한다.




보스전은 보스의 체력은 강하지만 공격 패턴은 단순한 편이다. 그러나 일반 몬스터가 무한으로 등장하기 때문에 난이도가 높아진다. 특히 자살하는 적은 플레이어에게 끔찍한 경험을 줄 것이다. 체력을 회복하려고 해도, 약을 사용하는 시간이 꽤 걸리기 때문에 정신 없이 공격받는 도중에는 체력을 회복하기도 쉽지 않다. 또한 보스 중 일부는 어떠한 스타일로 공격하느냐에 따라 얻을 수 있는 아이템이 달라지는 경우도 있다. 이미 잡은 보스라고 해도 다양한 방법으로 잡아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특히 보스 근처에는 리젠 지역이 있어 빠른 재도전이 가능하다. 또 랜덤이기 때문에 게임을 클리어해도 못만나는 보스가 있을 수도 있어 반복 플레이를 유도하고 있다. 스토리가 아닌 모험 모드를 통해서 반복 플레이해 보자.

전반적으로 렘넌트 : 프롬 디 애쉬즈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이지만 몇 가지 단점도 존재한다. 우선 그래픽은 그다지 좋은 편은 아니다. 어둡고 SF적인 분위기의 그래픽이지만 아주 완성도가 높지는 않다. 그리고 적들의 종류도 예상보다 다양하지는 않다. 또한 특정한 적이나 몬스터는 난이도가 너무 높게 느껴진다. 랜덤으로 맵이나 보스가 달라지기 때문에 난이도가 일정하지 않기 때문이며, 앞에서도 이야기 했듯이 3인 파티 플레이를 기본으로 난이도를 맞춰서 싱글 플레이를 할 경우의 난이도는 상당한 각오를 해야 한다. 싱글 플레이를 할 경우는 난이도를 조금 낮춰 주는 것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약간의 단점은 있지만 뒤늦게 한국어를 통해 발매됐고, 가격도 저렴한 편이기 때문에 소울라이크 게임을 좋아하고, 협력 플레이를 좋아한다면 플레이해 보기 바란다.




추천하기


댓글 입력
리스트
[리뷰] 뮤 신작 ‘뮤 아크엔젤’, 전작들과 같은 점,
최명진 기자 / 2020-06-01 / 조회 67
0
[리뷰] 10년을 맞이하여 재탄생한 베요네타 & 뱅퀴시
이준혁 기자 / 2020-05-29 / 조회 110
0
순한맛 디아블로? 가볍게 즐기는 모험 이야기 ‘마인
김형근 기자 / 2020-05-29 / 조회 110
0
[리뷰] 쾌적한 플레이로 돌아온 영웅전설 제로의 궤
이준혁 기자 / 2020-05-28 / 조회 214
0
[핸즈온] 다시 돌아온 최고 저격수들의 두뇌싸움 ‘
김형근 기자 / 2020-05-27 / 조회 140
0
중학생의 피지컬은 어느 정도? 16세 게이머의 섀도우
최명진 기자 / 2020-05-27 / 조회 138
0
[프리뷰] PC의 우직함과 모바일의 화려함을 동시에 담
김형근 기자 / 2020-05-27 / 조회 159
0
인터랙티브 무비 장인 퀀틱드림, 스팀으로 출격
이준혁 기자 / 2020-05-27 / 조회 135
0
[핸즈온] 로봇 조립과 무한 경쟁의 재미 만끽할 수 있
김형근 기자 / 2020-05-26 / 조회 257
0
드디어 한국어로 만나는 제노블레이드 크로니클스 DE
이준혁 기자 / 2020-05-26 / 조회 244
0
[핸즈온] 퍼즐게임으로 하는 50인 배틀로얄, 어떻게
이재덕 기자 / 2020-05-26 / 조회 213
0
늦은 리뷰에는 이유가 있다...'디스가이아 4 리턴' 플
최명진 기자 / 2020-05-25 / 조회 132
0
네모네모한 모험이 온다! 마인크래프트 던전스 미리
최명진 기자 / 2020-05-25 / 조회 134
0
모바일에서 만난 마리오 카트 대 카트 라이더
이준혁 기자 / 2020-05-22 / 조회 226
0
"불지옥 맛을 보여주마" 크래프톤 '테라히어로' 신규
이재덕 기자 / 2020-05-22 / 조회 257
0
맨위로
뉴스센터
ㄴ 핫이슈
ㄴ 취재
ㄴ 인기게임
ㄴ 기대작
ㄴ 업계소식
ㄴ 집중분석
iOS
ㄴ 유저정보
ㄴ 게임소개
ㄴ 어플소개
Android
ㄴ 유저정보
ㄴ 게임소개
ㄴ 어플소개
갤러리
ㄴ 갤러리
ㄴ 애니메이션
커뮤니티
ㄴ 자유게시판
ㄴ 대놓고홍보
ㄴ 영자에게
ㄴ 스마트폰꿀팁
ㄴ 공지사항
ㄴ 피규어
ㄴ 갤럭시S6
게임공략
게임기네스
ㄴ 게임기네스
ㄴ 100만DL
ㄴ 500만DL
ㄴ 1천만DL
ㄴ 5천만DL
ㄴ 1억D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