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Y
리스트
뉴스센터 > 핫뉴스

'창세기전M' 김태곤 상무 "자식이 하나 더 생겼다"

작성자 : [녹색경제신문]이재덕 기자 / 2018-10-16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10월 25일 출시 확정​​

엔드림 김태곤 상무가 '창세기전'을 자신의 ‘자식’으로 인정했다. 임진록과 거상, 영웅의 군단 등의 작품을 개발해온 그가 '창세기전' IP 신작을 인생 족적에 부끄럽지 않을 작품으로 남기겠다는 포부를 밝힌 것.
 

 

카카오게임즈는 16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의 10월 25일 출시를 못 박았다. 또 게임 소개와 마케팅 및 창세기전 팬층을 끌어안을 전략도 소개했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창세기전은 RPG에 전략이 섞이면서 각 장르의 장점이 칼날처럼 잘 살아나고 RPG의 단점이 감춰진 게임"이라며 "게임의 리듬감이 다른 모바일게임보다 훨씬 좋았다. 게이머들에게 큰 기쁨을 줄 수 있을 것"이라라는 말로 환영사를 대신했다.

조이시티 조성원 대표

이어 조이시티 조성원 대표는 "창세기전은 한국 게이머들의 마음속에 가장 깊이 새겨진 IP다. 이 중요한 IP를 꺼내 3년 가까이 개발했다. IP에 대한 추억과 애정이 많다보니 고생이 많았고 신중했다. 카카오와의 인연은 처음인데, 게임에 대해 좋은 평가를 해줬고 준비하는데 많은 도움을 줬다. 시장에 큰 족적을 남기고, 장기적으로 고객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엔드림 김태곤 상무

게임 소개는 김태곤 상무가 직접 맡았다. 김태곤 상무는 "자식이 하나 더 생겼다" 는 말로 창세기전 IP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현했다. 김 상무는 "창세기전의 본질은 인물과 스토리"라며 “성격의 일관성과 특징은 잘 살아있다. 스토리에서 눈물 흘렸다는 유저들이 많았는데, 이를 구현하기 위해 애썼다"고 말했다.



창세기전 1&2(1995, 1996)

김 상무의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은 몇 가지 특징이 있다. 우선 장르적 특징. 창세기전 1편이 1995년, 충무공전2가 1996년이니 출시 연도가 비슷하다. 비슷한 시기 RPG를 대변했던 타이틀과 전략을 대변했던 타이틀을 개발한 자신이 두 게임을 합쳐 '창세기전 전략게임'을 선보이는 이번 상황을 두고 '운명같은 인연'이라고 표현했다. 또 기존 창세기전의 특징에 영지와 필드의 매니징 요소까지 더해 '잘 버무렸다'고 자평했다.


창세기전: 안타리아의전쟁의 커스텀 스토리

하지만 스토리는 그래도 부족하다고 느꼈다고 고백했다. 그래서 준비한 것이 두 번째 특징인 스토리 커스터마이징이다. 유저가 직접 스토리를 만들어 공유하고, 즐길 수 있는 '커스텀 스토리'라는 툴을 제공한다.

창세기전 신작 주식 시스템

세 번째는 주식 시스템이다. 길드가 회사가 되고, 길드장이 대표이자 대주주가 된다. 길드원이 노력하여 자산을 쌓고, 배당을 하며, 상장을 통해 다른 유저와 거래도 가능한 시스템이다. 김 상무는 "원작에 없던 시스템이라 걱정을 했는데 기우였다. 유저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캐릭터에 집중했다"며 주식 시스템에 대한 큰 이질감이 없었다는 점을 피력했다.


길드 카슈미르 대회

향후 업데이트 계획도 나왔다. 방향은 '길드 단위의 협동/경쟁 콘텐츠'에 포커싱이 됐다. '카슈미르 대회'로 말랑말랑한 길드 대회의 맛을 선보이고, '유적쟁탈전'으로는 하드코어한 느낌을 살릴 예정이다. 또 특별한 전장에서 다른 서버의 길드와 서버전을 벌이는 '폭풍도'를 통해 궁극의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외에도 AI로 움직이는 대규모전투인 NPC길드와의 전쟁 콘텐츠도 선보인다. 김 상무는 "사내에서 AI 연구를 활발하게 하고 있다. AI 종류가 다양해서 심심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창세기전 신작 개발진과 운영진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의 현재 사전등록자 150만 명을 넘겼고, 10월 25일 출시가 확정됐다. 개발사인 엔드림은 위메이드 등으로부터 50억 원의 투자를 받아 자금도 빵빵하다. 여기에 플랫폼 퍼블리셔인 카카오가 퍼블리싱을 맡아 실패하기 힘든 조건을 갖췄다. 어쩌면 자신보다 더 잘 나가는 '창세기전'을 자식으로 받아들인 김태곤 상무의 창세기전 신작이 '새로운 창세기전'으로 팬들에게 진정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추천하기


댓글 입력
리스트
[인터뷰] 에픽게임즈 에드 퍼블리싱 총괄... 출시 1주
이재덕 기자 / 2018-11-15 / 조회 38
0
공룡 텐센트, 클라우드로 韓 게임사 '공략'....동남아
이재덕 기자 / 2018-11-14 / 조회 75
0
블리자드 실책, ‘로스트아크’가 대안...국내외 반
김형석 기자 / 2018-11-14 / 조회 92
0
[지스타 2018]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부스 & 이벤트 & 경
이준혁 기자 / 2018-11-13 / 조회 141
0
엔씨소프트, 신작 5종 공개...."혁신 & 크로스플랫폼"
이재덕 기자 / 2018-11-08 / 조회 316
0
“한국 PC게임 자존심은 살아나는가?” 스마일게이
이재덕 기자 / 2018-11-07 / 조회 303
0
블리자드 '디아블로이모탈' 발표에 "똥중의 똥" 반
이재덕 기자 / 2018-11-05 / 조회 424
0
'소녀전선' 매출 60등 폭등 이유는? '덕심' 파워 1위
이재덕 기자 / 2018-10-30 / 조회 537
0
10월 25일, ‘창세기전’ 등 게임 대작 풍년... '박 터
이재덕 기자 / 2018-10-25 / 조회 546
0
펍지 ‘배틀그라운드’ 에임 보정 마우스 규제 발표,
유정현기자 / 2018-10-23 / 조회 595
0
"추억을 소환하라" 아재들의 첫사랑 '창세기전'
이재덕 기자 / 2018-10-22 / 조회 525
0
[국감] 조경태 의원, 게임아이템 극악 확률 질타... 유
이재덕 기자 / 2018-10-19 / 조회 590
0
썸에이지, ‘금위군’ 등 신작 4개 쏟아낸다... '김밥
이재덕 기자 / 2018-10-17 / 조회 587
0
'창세기전M' 김태곤 상무 "자식이 하나 더 생겼다"
이재덕 기자 / 2018-10-16 / 조회 621
0
"레볼루션을 넘겠다" 넷마블 기대작 '블레이드앤소울
이재덕 기자 / 2018-10-11 / 조회 689
0
맨위로
뉴스센터
ㄴ 핫이슈
ㄴ 취재
ㄴ 인기게임
ㄴ 기대작
ㄴ 업계소식
ㄴ 집중분석
iOS
ㄴ 유저정보
ㄴ 게임소개
ㄴ 어플소개
Android
ㄴ 유저정보
ㄴ 게임소개
ㄴ 어플소개
갤러리
ㄴ 갤러리
ㄴ 애니메이션
커뮤니티
ㄴ 자유게시판
ㄴ 대놓고홍보
ㄴ 영자에게
ㄴ 스마트폰꿀팁
ㄴ 공지사항
ㄴ 피규어
ㄴ 갤럭시S6
게임공략
게임기네스
ㄴ 게임기네스
ㄴ 100만DL
ㄴ 500만DL
ㄴ 1천만DL
ㄴ 5천만DL
ㄴ 1억D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