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Y
리스트
뉴스센터 > 핫뉴스

빛 좋은 개살구 '음양사', 中에 돈 퍼주기 이제 '그만'

작성자 : [녹색경제신문]이재덕 기자 / 2017-08-09



하반기 최고의 타이틀로 꼽히던 '음양사'가 출시됐다출시 이후 구글 매출 40위권에 머물렀던 ‘음양사는 하루만에 16다시 며칠 사이에 6위까지 오르며 승승장구 중이다구글스토어 인기 순위 1위는 물론경쟁 작이었던 ‘다크어벤저3’를 밀어내고 애플 매출 3위까지 올랐으니장밋빛 전망이 나올만하다.

 

하지만 그 속사정을 들여다보면 현재의 등수는 ‘빛 좋은 개살구에 지나지 않는다앱분석 사이트 앱에이프의 자료에 의하면 음양사의 DAU 추이는 출시 이후 줄곧 하락세다. 4일 동안 10만 명 이상이 빠졌다거품이 빠지기 시작한 것이다. 8일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지급하는 이벤트로 오름세를 보이는가 싶더니 하루 만에 다시 하강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한번 마음이 떠난 유저는 ‘프렌즈 이모티콘만 탐이 났던 것.

 

다른 경쟁작과 비교해도 ‘음양사의 미래는 암울하다출시 초기에는 넥슨의 ‘다크어벤저3’와 비슷한 DAU를 기록했으나지금은 20만 명 가까운 DAU 차이가 난다워낙 액션성을 강조한 ‘다크어벤저3’앞으로 얼마나 체력이 버텨줄지 의문이지만, ‘음양사는 이미 급격한 하강 곡선을 그리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미래가 불투명하다반면 ‘소녀전선은 탄탄한 '미소녀부대'의 지지를 받으며 DAU가 꾸준한 오름세를 기록, 8월 들어 음양사의 DAU를 넘어서기도 했다.

 

해외에서 2억 다운로드를 기록한 대작이라고는 하지만 이 또한 실상을 들여다보면 ‘중국대작에 지나지 않는다중국만 호응이 있을 뿐다른 나라는 관심 밖이다특히 게임의 배경일 뿐 아니라 현지어가 지원되는 국가인 일본에서조차 매출 50위권 정도로 유저들의 관심으로부터 멀어지고 있다. ‘빛 좋은 개살구가 아닐 수 없다.

 

이런 타이틀을 카카오가 역대 최대급인 100억 원의 계약금을 걸고 가져왔으니이를 바라보는 국내 개발사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국내 대형 게임사들이 맞붙어 판권료를 올려놓았다는 지적이다개발사 자신들에게 올 돈이 해외로 빠져 나가는 것이니 시선이 고울 리 없다이러한 지적은 음양사 출시를 앞두고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도 있었다당시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카카오는 최근 22개의 국산 게임에 700억 정도의 투자를 진행했다 “중국사업 진행에 대해 이해를 해 달라고 했다하지만 ‘국산 게임에 돈을 부을 만큼 부었는데해외 게임에도 판권료 좀 지불 한 게 뭐 대수냐고 반문하는 것처럼 들린다

 

그는 또 "국내 유저들도 좋아해줄 것 같아서"라며 음양사의 국내 수입 이유를 설명했지만몇몇 유저들의 게임의 재미에 대한 생각은 다르다.

 

한 유저는 "번역된 텍스트가 원문의 느낌을 살리지 못한 것 같다의미 전달은 잘 되지만 그 느낌이 꽤 다르다"고 지적한다또 다른 유저는 "들리는 소리는 예스러운 말씨인데 자막은 그렇지 않다의미가 변해버린 경우도 있다"며 카카오가 가장 신경을 썼다는 '한글화부분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대사 스킵이 없다는 지적도 받았다. "‘이 게임은 세계관을 이해해야 재미있다는 전제를 충족시키기 위해 게임의 모든 스토리를 강제로 읽게 하고 있다유저는 시간이 없다게임사 스스로의 만족을 위해 고객의 불만족을 주고 있다사랑과 자위행위의 차이 정도는 분간해야지"라며 게임사의 독선을 지적했다.

 

이 외에 레벨 업이 어렵다는 지적도 많았다유저들은 "레벨 업이 어렵다보니 게임을 기계적으로 하게 된다", "에피소드 부분에서 너무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어디로 가야할지 모르겠고레벨도 올리기 어렵고초반에 쉽게 질린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음양사'라는 브랜드 대비커뮤니티의 반응도 시근퉁하다두 개의 대형 커뮤니티에서는 소녀전선 대비 음양사의 게시물 수가 1/10 수준이고다른 커뮤니티 소녀전선 게시판에는 하루에 수백 개의 글이 올라오지만음양사 게시판에는 11개의 게시물이 전부일 정도로 버림받았다.

 

업계에서는 ‘음양사의 성공 여부에 예의 주시하고 있다계약금만 100억 원을 지불한 '음양사'의 성공이 가시화될 경우다른 대형 게임사의 게임에 대한 판권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기 때문이다그럴수록 가뜩이나 개수가 줄고 있는 국내 개발사의 작품은 버림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국내 시장에서 ‘음양사의 성공은 쉽지 않다리니지 형제 출시 이후 시장 판도가 많이 바뀌었다구글 매출 5위권이면 월 30억도 바라볼 수 있었지만최근에는 리니지 형제 때문에 같은 등수라 하더라도 기대수익이 월 12억으로 절반 이상 줄었다반면 인지도 없는 게임을 5위까지 올리려면 18억 원이 드는 비정상적인 시장이다남궁훈 대표는 무엇을 기대한 것일까?

 

'음양사'의 국내수입을 두고 넥슨과 넷마블네시삼십삼분 등 주요 게임사가 카카오와 경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이들이 100억 원을 아무렇지도 않게 에 갖다 바치는 동안 국내 게임계는 점점 말라비틀어지고 있다특히나 엔진 대표 시절 인디게임사들의 출시를 돕겠다며 헌신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았던 남궁훈 대표였기에 이를 바라보는 중소 게임사의 시선은 더욱 차갑기만 하다. 

추천하기


댓글 입력
리스트
중국산 일본풍 미소녀게임 '아주르 레인' 일본서 '대
이재덕 기자 / 2017-10-19 / 조회 35
0
"나 TJ(택지니횽)'... ‘리니지M’ 김택진 광고 2탄 공
이재덕 기자 / 2017-10-17 / 조회 115
0
좀비액션 '인투더데드2' 글로벌 1위, 어떤 게임?
이재덕 기자 / 2017-10-16 / 조회 107
1
'와이디온라인' 갑질논란 서명 글에 와드'행렬... '와
이재덕 기자 / 2017-10-13 / 조회 147
0
모바일게임 사전등록 탑5... '테라M' 1위, '파판: 각성'
이재덕 기자 / 2017-09-28 / 조회 564
0
'당신만의 게임을...' 지스타2017 한 단계 진화!
이재덕 기자 / 2017-09-26 / 조회 476
0
[기획] 넥슨의 긴 침묵 깬 ‘액스’, 다른 굵직한 MMORP
유정현기자 / 2017-09-26 / 조회 480
0
[기획] 가치관의 대립, 액스가 남긴 것...액스 흥행 지
이재덕 기자 / 2017-09-22 / 조회 588
0
카카오게임즈 ‘배틀그라운드’, 이중 과금 논란에
유정현기자 / 2017-09-22 / 조회 833
0
잘 나가는 매출 100위권 인디게임, 무엇이 다른가?
이재덕 기자 / 2017-09-20 / 조회 799
0
'검은사막' 펄어비스, 코스닥 상장
이재덕 기자 / 2017-09-14 / 조회 854
0
넥슨 액스(Axe) 양대마켓 1위 "레볼루션 같다" 평가
이재덕 기자 / 2017-09-13 / 조회 571
0
넥슨 하반기 전망... '듀랑고', '액스', '열강M'으로 선
이재덕 기자 / 2017-09-08 / 조회 1,305
1
‘탱/딜/힐’의 역할수행 내세운 '테라M' 전격 출격
이재덕 기자 / 2017-09-08 / 조회 639
0
잘나가던 앱이 스토어에서 안 보이는 이유는... 바로
이재덕 기자 / 2017-09-07 / 조회 743
0
맨위로
뉴스센터
ㄴ 핫이슈
ㄴ 취재
ㄴ 인기게임
ㄴ 기대작
ㄴ 업계소식
ㄴ 집중분석
iOS
ㄴ 유저정보
ㄴ 게임소개
ㄴ 어플소개
Android
ㄴ 유저정보
ㄴ 게임소개
ㄴ 어플소개
갤러리
ㄴ 갤러리
ㄴ 애니메이션
커뮤니티
ㄴ 자유게시판
ㄴ 대놓고홍보
ㄴ 영자에게
ㄴ 스마트폰꿀팁
ㄴ 공지사항
ㄴ 피규어
ㄴ 갤럭시S6
게임공략
게임기네스
ㄴ 게임기네스
ㄴ 100만DL
ㄴ 500만DL
ㄴ 1천만DL
ㄴ 5천만DL
ㄴ 1억DL